해고당할 당사자는 김재철 사장이다.- PD수첩 작가 전원 해고에 부쳐

성명서 | 2012/07/27 16:53 | Posted by Reset KBS 언론노조 KBS본부

해고당할 당사자는 김재철 사장이다.

- PD수첩 작가 전원 해고에 부쳐

 

MBC 사측이 또 다시 어이없는 헛발질을 날렸다. 파업 복귀 후 직원들을 징계하고 이곳저곳 찢어놓더니 자사의 대표 시사프로그램인 PD수첩작가들을 전원 해고하는 어이없는 짓을 저지른 것이다.

광우병 보도에 대한 PD수첩의 무죄판결에도 불구하고, 사측 스스로 정권에 사과하던 1년 전의 쇼는 이제 애교로 느껴질 정도다. 자랑스러워야 할 자사 프로그램에 이토록 난도질을 가하는 자해공갈의 모습에서는 이제 측은함마저 느낀다. 김재철 사장을 살리기 위한 피비린내가 도대체 어디까지 진동하기를 원하는 것인가?

 

프리랜서로서 회사 내에서 고용의 형태가 가장 취약한 방송구성작가를 겨냥했다는 점에서 MBC 사측의 행태는 더욱 고약하기 짝이 없다. 나아가 이 해고 사태를 분위기 쇄신용이라 변명하는 경연진의 논리는 프로그램 제작자와 끊임없이 영혼을 나누는 이들을 마치 스튜디오의 소도구 다루듯 했다는 점에서 더욱 저열하다. 공영방송의 경연진이 철학이 겨우 이 정도란 말인가?

이번에 해고 통지를 받은 PD수첩의 작가들은 그동안 검사와 스폰서, 4대강, 수심 6미터의 비밀, 김종익씨 민간인 사찰, 기무사 민간인 사찰, 오세훈의 한강 르네상스MB정권의 폭압적인 언론통제에도 불구하고 저널리스트로서의 MBC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키는 프로그램을 제작진과 함께 만들어왔다. 그런 이들을 나가라고 하는 것은 MBC 경영진 스스로가 언론사임을 포기하겠다는 선언에 다름 아니다. 현재 MBC를 둘러싸고 있는 언론 지형을 경영진 스스로 한번 돌아보길 바란다. 과연 당신들의 목표는 MBC를 살리는 것인가? 죽이는 것인가?

언론노조 KBS본부는 부역 작가가 될 수 없다MBC구성작가협회의 선언에 무한한 지지와 신뢰를 보낸다. 비정규직의 한계를 넘은 작가들의 영혼과 양심의 선언은 제작 현장에서의 나누는 치열함 이상으로 언론사 구성원들의 나눠야 할 최고의 가치이기 때문이다.

 

MBC 경영진은 이번 해고사태를 원점에서 다시 논의하라. 또한 이것이 MBC를 정상으로 돌리는 첫걸음이 될 것임을 명심하라. 언론노조 KBS본부는 언론의 양심을 지키려는 모든 세력과 어깨 걸고 PD수첩 작가 전원해고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연대할 것이다.

 

해고된 PD수첩 작가들은 물론 MBC 구성작가협회원들에게도 동지로서 무한한 지지와 응원을 보낸다. 당신들이 진정한 언론인임을 결코 잊지 않겠다.

 

 

 

2012727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http://kbsunion.net/trackback/751 관련글 쓰기

  1. 구성다큐연구회

    2012/07/29 19:44 [수정/삭제] [답글]

    <PD수첩> 작가 해고 문제에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과 지지 보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MBC 작가들의 고마움을 담은 인사도 함께 전합니다.

    _ 구성다큐연구회 드림

댓글을 남겨주세요.